노동뉴스

 고용노동부(장관 이기권)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박영범), 한국직업능력개발원(원장 이용순)은 11일 세종시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서『인적자원개발위원회 지원센터』및『일학습병행제 성과관리 지원센터』개소식을 개최했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운영을 지원하는 16개 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RC: Regional Council)와 13개 산업별 인적자원개발위원회(ISC: Industry Skills Council)는 현장․수요자 중심의 직업훈련 공급 토대를 마련해 오고 있다.
 
정부 3.0가치를 실현하는 지역 및 산업수요 맞춤형 인력양성 사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지원센터를 정부사업 추진 경험과 각종 연구·분석 역량이 풍부한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설치하였다.

 이에 따라 등 총 18명*의 전담인력으로 구성된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지원센터는 지역별·산업별 훈련수급에 대한 종합분석을 통해 우리나라 직업훈련시장의 전반적인 모습을 파악하고, 직업훈련시장 불균형, 미스매치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지원을 통해 제도개선 방향 제시 등 정책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아울러, 고용노동부는 ‘17년 1만개 기업, 7만명의 학습근로자 참여를 목표로 지속적으로 확산 중인 일학습병행제의 성과관리 등을 통합 수행할 전담기관의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기존 일학습듀얼평가센터를 성과관리 기능을 대폭 강화하여『일학습병행제 성과관리 지원센터』로 확대 개편한다.
 
‘16.3월 기준으로 일학습병행제 참여기업은 6,661개(’15.3월 2,249개), 학습근로자 수는 15,366명(‘15.3월 4,818명)으로 사업규모가 대폭 확대되었으며, 65개 공동훈련센터, 14개 전문지원기관, 11개 지역인자위, 11개 일학습병행 특화업종 지원센터 등 전달체계가 대폭 확충되었다.
 
이에 일학습병행제 성과관리지원센터는 효과적인 일학습병행제의 성과관리체계 및 모형을 구축하고, 참여자․이수자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일학습병행제의 경제․사회적 비용편익을 분석하게 되며,- 우수 프로그램 발굴과 확산을 위한 권역별 커뮤니티를 구성하여 정보 공유를 주도적으로 담당하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이러한 일학습병행제 성과관리지원센터의 역할을 통해 참여주체(기업․학습근로자)의 훈련성과가 높아지고, 다양한 사업 참여기관의 성과향상을 위한 안정적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고영선 차관은 “양 센터가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역량강화와 일학습병행제 성과관리 지원을 통해 능력중심사회 구현에 주도적 역할을 해줄 것”이라며 “현장에서 능력중심사회 성과가 빠르게 나타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출처 : 고용노동부)